광고
광고
임신 중 육류섭취 우울증 위험 키운다
콩·어패류 등 많이 먹으면 임신 중 우울증 위험 70% 억제 시켜
 
이다래 기자

 

[중앙뉴스=이다래 기자] 콩류 제품이나 어패류, 요구르트 등을 많이 먹은 임부는 적게 섭취한 임부에 비해 임신 중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60~70%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반면 소고기나 돼지고기 등에 함유된 포화지방산 섭취량이 많은 임부는 우울증에 걸리기 쉬운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에히메대학에서 2007년 4월부터 1년간 임부 약 1천700명을 대상으로 육류와 생선, 두부, 요구르트 등 150종류의 식품 섭취량과 정신 상태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두부와 콩을 발효시킨 낫토(納豆) 등 콩류 식품을 많이 섭취한 그룹은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우울증 발병비율이 60%에 그쳤다. 어패류도 60%, 요구르트는 70%로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출산 4개월 후의 추적조사에서 임신 중 우유를 많이 마신 사람은 별로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산후 우울증 발병 비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02/15 [13:48]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임산부우울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