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체기사 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환경/건강연예/스포츠칼럼중앙연재포토뉴스보도자료AD
편집 2017.03.25 [14:02]
사회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P&G, 팸퍼스 기저귀 환불 거절 논란 "세계적으로 적용된 본사 방침"
세계 주요 기관 기준 엄격히 준수..안전성에 전혀 문제 없어
 
이다래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02/15 [16:49]  최종편집: ⓒ 중앙뉴스
 
Central news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janews.co.kr%2F
Central news RSS - ejanews.co.kr/rss/rss_news.php
Central news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js=n&prev=_t&hl=ko&ie=UTF-8&layout=2&eotf=1&sl=ko&tl=ja&u=http%3A%2F%2Fejanews.co.kr&act=url
Central news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janews.co.kr%2F
관련기사목록
[피앤지,팸퍼스기저귀] P&G, 팸퍼스 기저귀 환불 거절 논란 "세계적으로 적용된 본사 방침" 이다래 기자 2017/02/15/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 기사검색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 3길 28 (합정동 2층)ㅣ 대표전화 : 070-8861-0809ㅣ 팩스 : 02-6401-0815ㅣ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1호 │ 발행인 : 박주환 │편집국장 : 윤장섭 │ 마케팅 국장 : 서정문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장섭 l 인터넷 서울 아00685 ㅣ등록.발행2008.10.20 메일 : news@ejanews.co.kr │ for more information. 사업자(주)중앙뉴스105-87-59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