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기차 보조금 신청 4배 증가..1200대 돌파 '인기'
보조금 지원하는 지자체와 지방 보조금 금액 크게 증가했기 때문
 
이다래 기자
▲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접수 3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섰다.    © 연합뉴스

 

[중앙뉴스=이다래 기자]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접수 3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섰다.

    

환경부는 지난 달 25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을 받은 결과 접수 3주 만에 1천200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세종시,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의 지자체 접수가 조기 마감됐고 이 중 27곳은 올해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다.

    

신규 보급지역인 청주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섰고,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전국적으로 전기차 구매 열기가 뜨거웠다.

    

지난해 2월말까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300대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4배 많은 1천200대를 넘어섰다.

    

올해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와 지방 보조금 금액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늘었고,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원에서 올해 545만원으로 115만원 늘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천400만원, 지방비 300∼1천200만원이다. 아이오닉 기본사양을 기준으로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에 따라 1천400만원에서 2천300만원(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이번에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17곳의 지자체 보조금 단가는 평균 605만원으로, 전국 평균 545만원보다 약 60만원 많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급확대를 위해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전기차 이용자의 혜택을 강화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1월부터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하고,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또한 올해 말까지 충전기 1만기 이상을 추가해 2만여기의 충전인프라를 구출할 예정이다.

    

특히 비상 충전에 필요한 급속충전기 2천600여기를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와 전국 대형마트 등에 설치하고, 집 또는 직장에서의 충전에 필요한 완속충전기 2만여기도 각각 설치한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T/F 팀장은 "올해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해 올해 보급 목표인 1만4천대를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02/16 [15:45]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