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10월이후 상승폭 최고
 
신주영 기자

[중앙뉴스=신주영기자] 서울 재건축 가격 주간 상승 폭이 작년 10월 중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의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지난주 대비 0.28% 상승해 지난해 10월 14일 조사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나 강동구 둔촌 주공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고,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와 잠실 주공5단지 등의 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가격 상승 폭이 커졌다.


재건축 아파트값 강세로 서울 전체 아파트값 상승률도 0.06%로 지난주(0.02%) 대비 오름폭이 확대됐다.

 

구별로는 강남(0.17%)·송파(0.17%)·관악(0.16%)·중구(0.12%)·중랑(0.08%)·구로구(0.07%)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경기·인천의 아파트값은 보합세가 이어졌고 신도시 아파트값은 4주 연속 보합을 멈추고 0.01% 상승했다.

 

신도시는 일산(0.05%)·분당(0.03%)·동탄(0.03%) 등이 상승했고 김포한강(-0.05%)·중동(-0.05%)·산본(-0.05%)은 소폭 하락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02/17 [12:09]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