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 재벌·정부 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
“한진해운 파산 피해 근로자에 대한 관심·지원 필요”
 
최지영 기자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한진해운 파산 선고에 대해 정부의 무책임이 만들어낸 대참사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 17일 한진해운 파산에 정부와 재벌의 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입장 밝힌 국민의당 대선주자 안철수 전 대표     © 연합뉴스

 

17일 안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경영에 문외한인 최은영 전 회장이 한진해운의 부실을 심화시켰다. 구조조정의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며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말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정부가 채권단의 팔을 비트는 방식의 구조조정은 더 이상 유효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면서 "한진해운 파산을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기업의 한계기업 비중이 12.12% 차지한다는 것을 강조한 안 전 대표는 “특히 5대 취약업종인 조선, 해운, 철강, 석유화학, 건설업의 경우 한계기업 비중이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부실기업 처리를 위한 상시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고 정부는 부실 징후 기업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가능한 시장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안 전 대표는 "무엇보다 한진해운의 파산으로 고통받는 근로자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근로자들이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02/17 [16:20]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진해운 파산 선고,안철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