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LH의 공공주택부터 후분양제 도입계획마련”
정동영 의원, “주택 소비자 권익 보호 위해 후분양제 미룬 이유 밝혀야”
 
이형근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10/12 [11:51]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후분양제, 국토부국감, 정동영질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