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찰, 대림산업 ‘금품수수’ 압수수색
국감에서 하도급사에 불공정 미지급금 등 도마올라
 
이형근 기자
▲ 경찰이 대림산업의 불공정행위에 대해 수사하기 위해 수송동 본사와 청진동 D타워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연합)     


/중앙뉴스/이형근 기자/ 대림산업 전현직 임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정확을 포착해 경찰에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청진동 D타워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19일 정무위 국감에서 불거졌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이 “30여년간 대림산업에게 수탁받은 업체가 각종 불공정 하도급 행위를 해왔다”고 지적했으며 해당업체와 그 외의 19개사는 약 476억원의 미지급금 등이 있다고 공정위에 호소했다. 현재 대림산업과 해당사는 쌍방 소송중에 있다. 

 

경찰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토목공사 추가 수주와 공사비 허위 증액 등 부정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올 9월 말부터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관련자들에 대한 대림산업의 감사·징계·인사자료와 이들이 쓰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다이어리 등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이 같은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임직원은 10여명 선으로 파악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사안”이라며 “관련자들이 먼저 업체에 돈을 요구한 정황은 있지만 이 과정에서 강압이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하청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경위와 대가성 유무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11/15 [15:52]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대림산업, 불공정행위, 압수수색 관련기사목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