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차 "포항 지진에도 울산공장 정상 가동"
 
신주영 기자
▲ 현대차 울산공장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현대자동차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 발생과 관련 "울산 현지에서 확인한 결과 영향 없이 공장이 정상 조업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는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앞서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을 당시 현대차 울산공장은 당일(12일) 밤과 다음날(13일) 오전 두 차례에 걸쳐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지진에 따른 직접 피해는 없었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안전 점검 차원에서 스스로 생산라인을 멈춰 세웠다.

 

경주 지진 직후 현대차 노사는 지진 대응 매뉴얼을 마련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 지진전문업체 컨설팅을 받았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7/11/15 [15:54]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차, 지진 관련기사목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