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공헌]BC카드, 추석 맞이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 행사 가져
 
박기연 기자

 

'빨간밥차' 봉사단원들이 만들어낸 따뜻한 사랑 나눔 현장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내 북측 광장에서 마포구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가정 500가구를 대상으로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를 진행했다. 사진은 BC카드 서준희 사장(가운데)과 BC카드 전경혜 전무(오른쪽)가 식품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3일 오전 상암월드컵경기장 인근 광장서 사회복지협의회, 마포구와 함께 행사 진행, 추석을 맞아 마포구 내 취약계층 가정 500가구에 중식 제공 및 생필품 전달, 일반인들로 구성된 BC카드 ‘빨간밥차’ 1기 봉사단원 100여명도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BC카드(대표이사 사장 서준희)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를 진행했다.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는 마포구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가정 5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BC카드 빨간밥차와 이동푸드마켓트럭을 활용해 보양식(갈비탕)과 송편 등 중식을 제공하고 대상자가 희망하는 식품 5종과 생필품 세트도 제공되었다.
 
3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내 북측 광장에서 진행된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에는 BC카드 서준희 사장을 비롯하여 서울특별시 사회복지협의회 황용규 회장, 마포구 박홍섭 구청장,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 박준기 관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시간 동안 행사가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일반인들로 구성된 BC카드의 ‘빨간밥차’ 봉사단원 100여명도 참여해 '한가위 사랑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BC카드는 지난 8월, 대한민국 성인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BC카드 '빨간밥차' 봉사단 1기 단원 100명을 공개모집 한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갓 성인이 된 대학생부터 은퇴자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지원자 500여명이 지원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마포구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가정 500가구를 대상으로 "한가위 사랑 나눔 축제”를 진행했다. 사진은 BC카드 서준희 사장, 마포구 박홍섭 구청장, 서울시복지협의회 황용규 회장, 마포구 임만수 사회복지관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봉사활동에 참석한 BC카드 서준희 사장은 "추석을 맞아 주위의 외로운 이웃들이 함께 모여 즐겁게 어울릴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BC카드는 빨간밥차와 이동푸드마켓을 사회적으로 공유하여, 더 많은 이웃들에게 사랑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BC카드는 2005년부터 빨간밥차와 이동푸드마켓 등 14대의 트럭을 기증하여 연간 45만명에 달하는 결식계층을 지원하고 있으며, 임직원들로 구성된 '사랑,해 봉사단'이 매주 배식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등 진정성 있는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4/09/05 [13:23]  최종편집: ⓒ 중앙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